테샛공부방

<시사경제 122> ETN 시장

2014. 12. 05


생글생글 441호 2014년 9월 15일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ETN 시장이 11월 문을 연다는데…

◆ 닻올리는 ETN 시장

한국거래소(KRX)는 오는 11월7일 상장지수증권(ETN·Exchange Traded Note) 시장을 개설한다고 28일 발표했다. ETN은 원자재, 통화, 금리 등을 기초자산 삼아 만기에 이들 자산 성과(수익률)대로 수익을 지급하기로 약속한 증권이다.

- 8월29일 한국경제신문

☞ 증권시장에 새로운 상품이 선보인다. ‘ETN’(Exchange Traded Note·상장지수증권)이 그 주인공이다. ETN은 현재 증권시장에 상장돼 거래되고 있는 ‘ETF’(Exchange Traded Fund·상장지수펀드)라는 상품의 사촌격이다. ETN은 어떤 상품이고 ETF와는 어떻게 다를까?

ETN은 증권회사가 자기신용으로 발행하고, 투자 기간동안의 지수수익률을 보장하는 만기가 있는 파생결합증권이다. 반면 ETF는 자산운용사가 특정지수의 변동에 연동해 운용하는 펀드로 증권시장에 상장돼 거래가 가능한 펀드다.

ETN과 ETF의 공통점은 △기초자산(기초지수) 가격의 등락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는 점과 △증권시장에 상장돼 사고 팔린다는 것이다. 기초자산(underlying asset)은 파생상품에서 거래 대상이 되는 자산으로 파생상품의 가치를 산정하는 기초가 된다. 현재 증시에서 거래되고 있는 ETF의 기초자산은 코스피지수, 반도체 관련종목 주가지수, 자동차 관련종목 주가지수, 삼성그룹주 등 다양하다. 가령 ‘KODEX200’이라는 ETF는 유가증권시장 코스피200 지수의 움직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 코스피200 지수가 5% 올랐다면 KODEX200 ETF도 대략 5% 뛰게 상품이 설계돼 있다.

ETN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ETF로 출시되지 않은 주가지수나 상품지수 등이 기초자산이 된다. 한국거래소는 시장개설 초기 독일 증권거래소의 DAX지수, 미국 러셀2000 지수, A등급 회사채지수, 시가총액 상위 블루칩지수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TN이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ETN이나 ETF의 경우 증권시장에 상장돼 거래되는 까닭에 환금성과 유동성이 높은 게 장점이다. ETF는 일종의 펀드다. 펀드는 투자한 돈을 되찾는 데(환매)에는 일정 기한 이전에 찾으려면 비싼 수수료를 물어야 하는 데 ETF는 찾고 싶을땐 증시에서 팔면 되기 때문에 이런 수수료 부담이 없다.

ETN과 ETF의 차이점은 우선 만기 여부를 꼽을 수 있다. ETF는 만기가 없는 반면 ETN은 만기가 있다. 대개 10~30년 정도다. 만약 ETN 투자자가 중도에 투자자금을 되찾으려면 증시에서 팔면 된다.

발행주체도 다르다. ETN은 증권사가 발행하는 반면 ETF는 자산운용사가 발행한다.

그래서 ETF는 고객이 맡긴 돈이 ETF를 굴리는 자산운용사가 아닌 수탁금융회사(보관회사)에서 별도로 관리되는 까닭에 자산운용사가 망해도 떼일 우려가 없는 데 비해 ETN은 발행 증권사가 부도가 나면 투자자금을 떼일 가능성이 있다.

수익률의 결정구조도 다르다. ETF는 자산운용사가 지수 수익률을 추적한 결과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진다. 예를 들어 코스피200지수가 올해 5% 올랐다고 해서 코스피200지수의 움직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KODEX200이나 KOSEF200 ETF의 수익률이 꼭 5%라는 건 아니라는 얘기다. KODEX200이나 KOSEF200을 굴리는 자산운용사의 운용전략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ETN은 수익률이 거의 5%라고 보면 된다. ETN을 판매한 증권사가 기초자산(코스피200 지수)의 수익률을 보장하기 때문이다. 다만 투자자가 실제로 얻는 수익은 기초자산 수익률에서 미리 정한 수수료(보수) 등 제비용을 빼는 까닭에 기초자산 수익률보다 조금 낮다.

ETN은 2006년 미국이 가장 먼저 도입했다. 현재 독일, 일본에서도 활발히 거래 중이다. 지난 3월 기준 미국에 상장된 ETN의 총자산은 243억달러로 미국 ETF 순자산(1조7000억달러)의 1.42% 수준이다. ETN은 하지만 모든 증권사가 다 발행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증권사의 자체 신용을 기초로 판매되는 까닭에 증권사가 망하면 투자자들이 돈을 한 푼도 건지지 못할 수 있어서다. 증권거래소는 △자기자본 1조원 이상 △신용등급 AA- 이상 △영업용 순자본비율(NCR) 200% 이상인 우량 증권사만 ETN을 발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ETN이 도입되면 투자자들로선 다양한 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또 증권사들도 새로운 수익원을 마련할 수 있어 거래 감소로 침체된 증권시장에 한줄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현철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hckang@hankyung.com


  • TESAT 시험일정
  • 단체응시 안내
  • 접수확인 및 수정
  • TESAT 통계자료
  • TESAT 공부방
  • FAQ
  •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