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격수기

제 48회 TESAT 고교 대상자 -한영외고 조윤호-

2018. 07. 05
“테샛은 폭넓은 내용을 다루고 경제학적 사고력을 키워주죠.”

제48회 테샛 고교 개인부문에서 대상을 차지한 조윤호 학생(한영외고 3년·사진)은 테샛을 응시하게 된 계기를 이렇게 말했다. 조군은 이번 시험에서 300점 만점에 287점(S등급)을 받아 고교생 응시자 중 1등에 올랐다. 35회 테샛에 도전한 적이 있는 조군은 “테샛을 응시하기 전날 처음으로 밤을 새워 공부했는데 노력한 만큼 결과가 잘 나와서 매우 뿌듯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조군은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경제 현상과 사건을 접한다”며 “테샛을 공부한 학생들은 국내외적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경제 현상에 당황하지 않고 핵심을 파악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테샛은 학생생활기록부에 기재할 수 있는 국가공인 자격증이어서 더욱 유익한 시험이라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고득점 비결을 묻자 조군은 시중의 테샛 교재·기출문제 등을 통해 경제 이론과 문제 유형을 학습했다고 했다. 특히 고교생이 어려워하는 시사영역의 경우 ‘테샛 홈페이지’에 매주 게재하는 ‘시사경제용어’를 많이 봤다고 했다.

조군은 테샛을 안경에 비유했다. “테샛을 공부하기 전에는 경제 관련 기사를 읽어도 무슨 내용인지 이해하기 어려웠다”는 조군은 “테샛이라는 안경을 낀 후 주변의 경제·경영 이슈들을 선명하게 꿰뚫어볼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서울대 경제학과 진학을 꿈꾸고 있다는 조군은 나중에 경제학 교수가 되어서 국내외 경제를 분석하고 문제 해결책을 제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회에 기여하기 위해선 우선 많이 배워야 한다고 조군은 강조했다.
  • TESAT 시험일정
  • 단체응시 안내
  • 접수확인 및 수정
  • TESAT 통계자료
  • TESAT 공부방
  • FAQ
  •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