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테샛 시험보는 삼성선물 직원들

2009. 11. 30

테샛 시험보는 삼성선물 직원들


 삼성선물(사장 박상호) 임직원 80여명은 지난 27일 밤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빌딩 불스홀에서 한국경제신문이 개발한 경제이해력검증시험 테샛(TESAT)을 치렀다. 삼성선물 관계자는 "경제상황을 누구보다 잘 파악해야 하는 선물회사 직원으로서 경제이해력을 스스로 점검토록 하기 위해 단체로 응시했다"고 말했다.

정동헌 기자 dhchung@hankyung.com

  • TESAT 시험일정
  • 단체응시 안내
  • 접수확인 및 수정
  • TESAT 통계자료
  • TESAT 공부방
  • FAQ
  •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