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회 TESAT 3천명 몰렸다…여야 의원·보좌관도 참가

2009. 08. 24

4회 TESAT 3천명 몰렸다…여야 의원·보좌관도 참가


한국경제신문이 시행하는 경제이해력 검증시험(TESAT · 위원장 이승훈 서울대 교수) 4회 시험이 지난 22일 전국 13개 고사장에서 치러졌다. 특히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특별고사장에서 김용태 한나라당 의원,김재윤 민주당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과 보좌관 50여명이 의정 사상 처음으로 테샛 시험을 봤다.

이날 테샛에 응시한 3000여명의 수험생들은 오후 4시부터 5시40분까지 100분 동안 경제이론 시사이슈 상황판단 등 3개 분야의 80문항을 풀며 자신의 경제이해력을 검증했다. 대학 경제동아리를 비롯해 취업을 앞둔 대학생들은 기출문제 해설집 등 각종 시험 자료를 고사장까지 갖고 와 읽는 등 고득점을 얻기 위해 열기를 뿜어냈다.

수험생들은 4회 시험의 난이도가 지난 5월의 3회와 비슷했다고 평가했다. 또 횟수를 거듭하면서 문제가 경제 전반에 걸쳐 골고루 출제되고 있을 뿐 아니라 깊이도 더해 가고 있어 경제이해력 시험으로 완전히 자리잡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3회 시험에서 유일하게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은 장현중씨(연세대 경제학과 3년)는 "자기계발 차원에서 계속 응시하고 있다"며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정말 좋은 시험"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에서 시험을 치른 김용태 의원은 "단편적인 지식이 아니라 종합적인 판단력이 필요했다"며 국회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테샛으로 실력을 점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재윤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빈소를 지키느라 공부를 충분히 하지 못해 아쉽다며 다음 시험에 다시 응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번 4회 시험은 결시율이 10%에 그칠 정도로 아주 낮았다. 5회 테샛 시험은 오는 11월 초에 있으며 구체적인 일자와 시간은 9월 초 공지할 예정이다.

4회 시험 성적은 9월4일 오전 10시부터 홈페이지(www.tesat.or.kr)에서 출력할 수 있다. 고등학생의 경우 8월 말까지 생활기록부에 자격증 성적을 기록해야 하는 일정을 감안해 2등급 이상 이름과 성적을 28일 테샛과 생글생글(sgsgi.com) 홈페이지에 먼저 발표한다.

정재형 기자 jjh@hankyung.com

20090824_한국경제A2

  • TESAT 시험일정
  • 단체응시 안내
  • 접수확인 및 수정
  • TESAT 통계자료
  • TESAT 공부방
  • FAQ
  • Q&A